스핑 팬픽 에피 6: 우리 돌아갈 수 있을까?

시간이 또 흘러갔다. 가끔 낮에 땀을 몹시 흘릴 만큼 더웠고 밤에 부는 봄  바람은 도시 길거리를 깨끗하고 시원하게 했다. 몇 주 전부터 촬영은 시작이 되었고 우연이는
대본 쓰기와 공부에 집중하느라 기정이와 키스했을 때 이후로 기정이를 보지 않았다. 당연히 매일매일 그 키스가 떠올랐다.

어느 날 우연이는 그린이와 한강 가서 “치맥”을 하기로 했었는데 그린이에게서 전화가 왔다.

“언니가 진짜 미안해, 베블아. 어젯밤 선호랑 만났잖아. 우리 같이 밥 먹고 한잔도 하고 영화 보게 됐는데 너무 좋았거든… 그래서 선호가 연락해서 오늘 밤 또 만나고 싶대….혹시 우리 내일 만나면 안 돼, 베블아? 언니가 내일 치맥 많이 사 줄게, 콜? 아 미안해, 기분이 안 좋지?”

우연이가 괜찮은 척하며 피식 웃었다.

“아녜요, 언니. 언니가 선호 오빠랑 잘 돼 가고 있으니 좋아요. 걱정하지 마요. 저 벌써 집 다 왔는데 피곤해서 일찍 잘 것 같아요. 잘 됐네요! 그럼, 내일 봐요!”

우연이는 전화를 끊었다. 사실은 벌써 한강에 다 온 우연이는
묵묵히 앉아 있었다. 살짝 안 좋은 기분이 점점 더 우울해지고 있었다. 아까 들렸던 서점에서 우연히 태신이를 멀리서 보고 급히 나오는 바람에 사려고 했던 책을 못 사게 된 우연이는 작은 스케치북을 꺼냈지만 아직 아무것도 안 했다. 하늘을 바라보고 말했다.

“나 왜 이러지?”

저녁때 혼자 한강에서 치맥을 하고 나서 그림을 드디어 그리게 된 우연이는 자꾸 옛 생각이 났다. 기정이와 여행을 갔을 때, 기정이와 영화 보러 갔을 때. 재미있게 같이 다니던 곳, 같이 하던 모든 것. 그리고, 당연히, 기정이와 첫 키스. 모두가 떠올랐다.

엄마에게 전화가 여러 번 왔지만 우연이는 한 통도 받지 않고 계속 그림만 그리며 깊은 생각에 빠졌다. 가끔씩 눈물 한 방울이 떨어지기도 했다.

이번에는 엄마에게 문자가 와 있었다.

엄마: 집 언제 오니?

맥주 많이 마시고 취한 우연이는 엄마가 보낸 문자를 보고 눈물 한 방울, 두 방울 떨어졌다. 그리고 있던 그림이 눈물에 젖어 글러졌다. 어렸을 때 엄마 앞에 서 있는 것처럼, 그 부족한 기분이었다.
아직도 마음속에 깊은 상처로 남아 있었다. 어렸을 때부터 엄마와 싸운 이유들은 많았지만 거의 다 똑같았다. 원래는 우연의 엄마가 보기에 우연이는 무엇을 해도 부족해 보였기 때문이었다.

또 문자가 왔다.

엄마: 미안해.

바로 그때 툭툭 다가온 어떤 남자 한 명이 우연이 옆에 갑자기 앉았다.

“안녕, 우연아…” 기정이가 한강을 바라보고 말했다.

“잘 지냈지?”

맥주에 쉽게 취한 우연이가 기정이를 힐끔 보고 무의식 중에 기정이의 입술을 잠시 쳐다봤다. 지난 번 갑자기 그 키스.

“날 어떻게 찾았어?” 우연이는 물어봤다.

“누나. 내가 난리치고 난리치고 난리치니까 결국 누나가 말해줬어. 지금 선호 형이랑 같이 취해서 생각 없이 주게 됐나 봐.”

“내가 말 안했는데…”

“누나가 우연이의 맘 잘 알잖아.”

“아~”

둘이 자전거 타는 사람을 조용히 바라봤다.

“너 취했지?” 

“안 취했는데?” 우연이가 딸꾹질하는 소리를 냈다.

“아이이이쿠. 취했다, 취했어!”

“아닌데?” 둘이 같이 웃었다가 갑자기 다시 조용해졌다.

“내가…” 우연이는 조심스레 계속 말을 했다.

“내가 물어본 거…”

“응? 어떤 거?”

“있잖아. 그 질문. 내가 헤어지기 잘했단 그 질문 말이야.”

기정이는 대답하지 않았다. 우연이가 한강을 조용히 바라보는 기정이를 또 힐끔 봤다. 해가 지고 이제 완전히 어두워진 밤이었다. 서울 야경도 좋았고 시원한 밤 바람도 좋았다.

“나도 보고 싶었는데.”

취한 우연이가 말했다. 오랫동안 하지 못한 말들이 격류처럼 흘러나왔다.

“얼마나 보고 싶었는데… 그치만 인기가 많아진 배우한테 어떻게 연락하니? 헤어진 전 남친한테 어떻게 갑자기, 뭐…, 보고 싶다는 문자 보내니? 나도 아팠어. 나도 아직 아파… 그리고 난….미안했고 미안해, 기정…아.”

기정이를 일부러 안 보고 흘리게 말하는 우연이는 잠시 망설이다가 계속 말했다.

“후회했다. 헤어진 거. 그때 내가 겁쟁이였어….우리 돌아갈 수 있다면…”

말을 멈춘 우연이는 많이 취해서 잠이 들었고 조용히 쓰러졌다.
기정이의 어깨에 머리를 기댔다. 기정이가 잠시 망설였다가 그린이 누나의 집으로 잠든 우연이를 데리고 갔다. 거기에 자주 안 갔는데 가끔은 진짜 피곤했을 때 들어가서 푹 쉬는 은신처 같은 집이었다. 그린이는 아직 집에 들어오지 않았지만 그린이의 침대에 우연이를 눕혀 놓고 나왔다. 기정이는 제 방으로 들어가서 생각없이 벽만 바라봤다.
“큰일 났다…. 어떡하지?” 기정이는 한숨을 쉬고 갑자기 웃었다.
“에이, 모르겠다. 모르겠다구!” 그렇게 웃으며 그린이 들어오기 전 잠이 슬슬 들어버렸다.

 

 

______

이전화 보기

______

작가의 말

This is a fan fiction of the webtoon Spirit Fingers produced for my Korean independent study project. All images and characters are credited to the original webtoon artist. Please enjoy her work here!

많이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코멘트 부탁드립니당^^

에피소드 6의 OST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스핑 팬픽 에피 6: 우리 돌아갈 수 있을까?

  1. Pingback: 스핑 팬픽 에피 7: 네 생각이 나 | my {seoul} dream

Say something!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