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핑 팬픽 에피 7: 네 생각이 나

“아니, 대체 어떻게 내 방에 들어오게 됐냐? 제대로 대답 안 해? 우연아. 어젯밤 기정이 만났지?” 그린이가 침대에 앉아서 우연이를 바라보았다. 잠을 아직 자는 척하며 대답하지 않은 우연이는 설명하지 못한 채 입을 다물고 있었다.

“알았어. 대답하지마. 남똥이한테 물어봐야지…” 그린이는 핸드폰으로 찾아보다가 갑자기 우연이가 일어났다.

“미안해, 언니, 너무 취해서…”

한 시간 뒤, 그린이의 옷을 빌려 입고 집을 나온 우연이가 급히 지하철을 타고 회사에 갔다. 그날 밤에 드디어 드라마 첫 회를 방송할 예정이라서 같이 첫 회 방송 기념 파티를 할 예정이었다. 레이팅이 어떻게 나올까? 갑자기 레이팅에 대한 생각이 없어지고 기정이의 얼굴이 떠올랐다.

모든 스탭들이 모여 있었다. 우연이가 도착했을 때 감독과 배우들도 한 편에 벌써 같이 앉아 있어서 어쩔 수 없이 기정이의 옆 자리에 앉게 된 우연이는 얼굴이 쉽게 빨개지는 편이라 그 자리가 많이 불편했다.

나 빨개지지 않았겠지? 그지? 다들 알아채면 안 되는데…’

우연이가 바로 옆에 앉았을 때 기정이는 살짝 미소를 지었고 앞에 앉아 있는 태신이를 쳐다보았다. 표정으로도 기정이가 태신이에게 이렇게 속삭이는 것 같았다: ‘그래, 이거 봐. 우연이는 내 옆자리로 왔어. 내가 맞았지?’

태신이의 표정은 곧 어두워졌는데 예림의 표정이 완전히 화내는 표정이었다. ‘아직도?,’ 우연이가 생각했다. ‘아직도 날 그렇게 미워하나?’ 

“음, 여러분 많이 드세요! 오늘 밤 무슨 시청률이 나와도, 우리 지금은 맛있게 먹읍시다!”

긴장된 듯한 분위기를 눈치채고 감독이말했다. 모두가 저녁을 먹기 시작했는데 결국 음식만 좋은 것이 아니라 시청률도 잘 나와서 행복한 파티로 끝나게 되었다. 다만, 두 명만 빼고. . .

안예림, 변태신.

둘이 맨 뒤에 서 있어서 스탭들이 가서 같이 축하하려고 했었는데 싸늘하고 어두운 표정을 하고 있는 이 두 배우는 계속 표정을 굳게 하고 무표정하게 서 있을 뿐이었다.

잠시 화장실에 갔다 온 우연이가 문 옆에서 기다리고 있는 태신이를 부딪혔다.

“너네들 헤어졌는데 왜 그래?” 태신이는 어두운 표정을 지으며 물어봤다. 우연이가 그냥 넘어가려고 했지만 또 태신이는 길을 막았다. “대답해.”

“신경 꺼.”

우연이는 무심히 한마디를 툭 던지고는 갑자기 예전 기억 속으로 빠져들었다. 그 헤어진 이유에 대한 기억 속으로.


 

몇 년 전

시원한 밤에, 한강 공원에서 둘이 헤어졌다. 오래 참아 왔던 좌절감. 

“우연아, 그러지 마, 응? 이해가 안 돼.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는 지 알려줘.” 그 때 갑자기 나타난 팬들을 우연히 만나서 사인을 해 준 기정이가 우연이를 따라가서 그녀의 어깨를 잡았다.

“너무 잘 생긴 네 옆에 내가 서 있는
것까지 싫어하는데 왜 이해 안 된대?” 기정이를 쳐다보며 우연이가 화를 냈다. “갈 때마다 여자들이 널 보고 막 사귀자, 혹시 연예인 아닌가, 모델 맞으시죠?…그런 말 딱 한 번만 더 들리면 내가 그 사람을 죽일 수도 있어!”

“우연아…내가 모델인 거 넌 알고 있었잖아. 그래서 사람들이 날 보고 알아봐 주면 좋은 건데 왜 날 위해 함께 행복해 줄 수 없는 거니?”

“기정아.”

“응? 왜?”

“예림이 했던 나쁜 짓들…너랑 사귄다고 나한테 거짓말 하며. . . 날 아프게 했던 거…그리고 엄마가 널 싫어하신 거. 그거 다 과거라고 생각했는데… 또 그렇게 생각해 보려고 했는데…이렇게 너랑 결혼하고 싶다고 하는 많은 팬들…난 그거 못 참겠어. 못 참겠단 말이야. 한 번, 두 번도 아니고. 우리 데이트할 때마다 여자들이 널 보고 소리 지르고 그러는데. 여자친구로서 어떻게 참겠니? 네가 제대로 연예인이 되면 더 심해질 거야. 나는…나는 그전에 헤어져야 할 것 같아.”

기정이가 묵묵히 서 있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잠시 바라보다가 어두운 표정을 보고 얼른 지나갔다.
“나랑 헤어진다고?”

“그래. 우리 헤어지자, 기정…아.”

갑자기 우연이를 꽉 안았다가 기정이가 뒤로 물러났다. 움직이지 않고 말했다.

“그래. 가라. 조심히 들어가. 이젠 못 보겠네.” 차가운 말투로 말을 내뱉고 기정이가 조각상처럼 서 있었다. 마지막 인사도 없이 우연이가 한강 공원에서 뛰어갔다. 지하철에서 우는 모습을 쳐다보는 사람들의 시선을 피하지 않은 우연이는 상관 없이 울었다.

그 날 밤부터는 우연이는 매일 밤마다 마음 속으로 울다가 잠이 들었다. 몇 년 전에 있었던 일이었지만 아직 어제 일어난 일처럼 아직도 그 아픔이 느껴졌다.


 

“난 그때 강한 사람이 아니어서 헤어졌어.”

우연이가 태신이를 담담하게 쳐다보며 대답했다.

“난 지금까지도 기정이를 좋아하지만 서로 각자의 삶을 살아오면서 이젠 제법 강한 사람이 된 것 같아. 좀 비켜 줄래?”

태신이의 목이 뻣뻣해져 말을 할 수 없었다. 우연이 몰래 뒤에 서 있었던 기정이가 처음부터 다 들고 있었다.

아무것도 모르며 우연이는 감독을 찾으러 갔다.

“포기해, 인마.” 기정이가 다가갔다.
“난 그동안 기다리고 있었는데 너는 뭐했어? 우연이랑 무슨 깊은 과거라도 있어? 없잖아, 너. 없어 보이지 말고 그냥 포기해라.” 기정의 표정이 잠시 어두워졌다. “포기 안 한다면? 난 가만히 아무 것도 하지 말고 그냥 있으란 말이야?”

태신이는 기침을 하고 말했다.

“웃기지마. 네가 뭘–?”

“나. 랑. 다. 시. 사. 귈. 거. 다.”

기정이가 아주 정확히 말했다.

“나랑!”
태신이는 대답하지 않고 가 버렸다. 기정이는 잠시 서서 생각하다가 아까 우연이가
간 쪽으로 갔다.

모두 몰래 본 예림이가 숨어 있던 곳에서 나왔다. 드디어 복수의 시간이 다가왔다.

 

 

______

이전화 보기

______

작가의 말:

This is a fan fiction of the webtoon Spirit Fingers produced for my Korean independent study project. All images and characters are credited to the original webtoon artist. Please enjoy her work here!

많이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코멘트 부탁드려용!

에피소드 7의 OST: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스핑 팬픽 에피 7: 네 생각이 나

  1. Pingback: 스핑 팬픽 에피 8: 그리고 그는 왔다 | my {seoul} dream

Say something!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